Clicks23
ko.news

신부, 자신이 축복한 장례식 본인을 살해한 혐의

맥시코 시티 Cristo Salvator 분당 장인 신부 Francisco Javier Bautista가 그가 축복한 장례식 본인 Hugo Leonardo Avendaño Chávez (29) 를 죽인 혐의를 받는다.

신학생이자 심리분석 심리상담의 최근 졸업자인 Avendaño는 적어도 10년간 신부 Bautista를 알았고 같이 축복해 왔다.

6월 11일, Avendaño는 11:04 p.m. Bautista 분당의 그의 Chrysler에 도착했다. 이 둘은 3:16 a.m. (6/12일) Chrysler에서 prebytery를 떠났고 이들의 경로는 감시카메라에 녹화되었다.

이들은 맥시코 시티 남서부로 차를 타고 갔고, Avendaño는 얼굴과 몸에 타격을 입고 그 후 목졸라 죽었다.

신부 Bautista는 맥시코 시티 교회에서 잘 알려진 인물이다. 그는 여러 책들을 썻고 다수정치 저널리스트들의 연결중심이었다.

그는 Avendaño의 장례식 후 사라졌고 나중에 경찰에게 잡혔다.

#newsHipwcvouk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