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cks16
ko.news

독일 주교, 동성애 성행위를 "축복"하고 싶어해

독일 Osnabrück 주교 Franz-Josef Bode는 동성애 커플들에게 "축복"을 소개하고자 하는 그의 요청을 다시 시작했다. Bode는 독일주교들회의 부회장이다.

그는 Katholisch.de에게 "인간들이 같이있는 것"을 인정하는 형식이 "우리는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계획과 함께 Bode는 자신이 "책임있고" "사랑에 진실된"이라고 인정하는, 계속적인 동성애 성행위를 설명한다.

Holy Scripture는 동성애 성행위를 천국에 복수를 부르짓는 죄로 설명한다.

그림: Franz-Josef Bode, © bph, #newsPhgfattql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