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cks16
ko.news

Marxist를 위한 자비: 추방된 Ernesto Cardenal, 제제들로 부터 해방 - 그의 의지에 반해?

교황 Francis은 현재 위험한 건강 상황으로 입원해 있는 Marxist 시인이자 이전 신부인 Ernesto Cardenal (94)를 "재활"했다.

니카라구아 교황 대사는 Cardenal에게 30년 만에 처음으로 유카리스트를 같이 관장하는 것을 "제안"했다. 과거에, Cardenal은 그에 대한 제제들이 해제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선언했었다.

그는 미국과 그 아래 정부들이 지지하는 독재자 Anastasio Somoza를 추방한 1979년 니카라구아의 공산정부의 장관이 되기 위해 그의 신부직을 떠났다.

유명한 상위 가족에서 태어난 Cardenal은 그가 자신의 Solentiname 커뮤니티의 부동산 소유자였을 때 그 농부들을 이용해 먹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John Paul II은 그를 1985년 추방했고 Cardenal은 한번도 회복을 시도하지 않았다.

Cardenal은 라틴 아메리카에서 가장 중요한 시인들 중 한명으로 여겨진다. 그는 언제나 이 세계의 부유하고 강력한 이들 사이에 잘 환영받는다.

그림: Ernesto Cardenal, © Abril Cabrera, CC BY-SA, #newsJbewbhrfz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