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cks31
ko.news

추기경: 동성애를 받아들일 바에는 단식으로 죽음을

Dar es Salaam 추기경 Polycarp Pengo가 탄자니아 정부에게 "만약 우리가 동성애에 반대하면 우리에게 지원을 그만 둘 것이기" 때문에 서부 정부들로 부터 돈을 반든 것을 조심히 하라고 경고했다 (amecea.blogspot.com, 11월 30일).

이 추기경은 "신이 원하는 것에 반하는"것들을 하도록 요구하는 "지원"을 받는 바에야 "굶어서 죽는 것"이 더 낳다고 강조했다. "동성애를 받아들이는 것은 신을 거부하는 것"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Pengo는 동성애의 죄가 Sodom과 Gomorrah의 파괴의 원인이었다고 상기시켰다, "이런 것들은 창조에 대한 신의 계획에 반하고 절대 받아들여져서는 안됀다".

그림: Polycarp Pengo, #newsTmybppvtq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