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cks12
ko.news

프랑스에 의문의 주교 X와의 인터뷰가 등장해

[주장에 의하면] 가톨릭 교회는 동성애인들을 신학생들로서 언제나 환영했고 교회 구조는 이들이 "거의 자연스럽게 잘 되도록" 했다.

이 주장은 모더니스트 golias-editions.fr이 출판하는 "주교 X의 고백"의 제목의 인터뷰 책에서 사무실에 있는 한 익명의 프랑스 주교에 의해 주장된다. 주교 X가 실제로 존재한다는 증거는 없다.

주교 X는 동성애를 "도덕적인 병"이라고 부르는 것은 "오류"라고 말한다. 그는 또한 [불법적으로] 여성을 부제로 임명하는 것을 "1 초도 망설이지 않을 것"이다.

zeitgeisty 신부들이 계속 패베함에도 불구하고 주교 X 에게 가톨릭 신앙을 발선하는 신부들은 "과거의" 신부들이고 "우리가 살고있는 시대에는 쓸모가 없다"

교회가 아무 흔적없이 살아진 프랑스에는 "우리를 식별하는" 로마 칼라, 수단, 그리고 다른 표시들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이들을 없애려 한다.

마지막으로 주교 X는 배아가 [태아같이] "의식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배아를 공공적으로 "사람"이라고 여전히 부른다고 고백하며 낙태에 찬성한다.

하지만 "사람" 과 "의식"은 주교 X가 제안하는 것 처럼 같은 것이 아니다.

#newsVrtpymig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