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cks17
ko.news

터키 무슬림들, ["가톨릭들"처럼] 계속 그들의 종교를 잃어

10년 전 55%에 비해 터키 무슬림들의 51%가 자신들의 "신앙이 깊다"고 작년에 설명했다고 한 Konda 조사가 보여주었다.

동시에, 무신론자들의 수는 2%에서 5%로 증가했고 "종교적 보수주의자들"의 수는 32%에서 25%로 줄었다.

라마단 도중의 단식은 77%로 부터 65% 까지 내려갔다. 커플들이 종교적으로 결혼해야 된다고 믿는 이들의 수는 74%까지 5%로 줄어들었다.

이 수치들은 서구 "이슬람화" 선전과 어긋나고 종교화를 선전하려는 정부의 시도들이 어떠한 실질적 결과로 이어지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준다.

공공적 종교 행위들이 유지된 대 반해, 사적 행위들은 줄어듬으로써 종교적 얕음을 알려준다 - 가톨릭 사회들 처럼.

그림: © AlCortés, CC BY, #newsYsdukqfxj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