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news
3

바티칸 노인 학자, 안락사, 인공 수정 승인

안락사를 범죄화하는 것은 "득보다 실이 많다", 인공수정은 "할 수 있다".

이러한 주장은 완곡한 제목의 책에 담겨 있습니다. La gioia della vita (생명의 기쁨)이라는 완곡한 제목의 책에 담겨 있습니다(교황청 생명 아카데미의 "신학자"(LaNuovaBq.it, 3월 18일).

이 텍스트는 2021년 불신임된 아카데미의 세미나에서 나온 것입니다. 지난달에 발표되었습니다.

아카데미의 수장들은 안락사를 금지하지 않는 것이 "갈등을 악화시키거나 공식적으로 불법적인 관행의 은밀한 형태[대부분의 살인은 "은밀한"]를 선호함으로써 공동선과 시민 공존에 더 큰 피해를 줄 수 있기"(150쪽)때문에 "좋은"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책은 계속해서 남편의 정자를 이용한 인공 수정("동종 수정")은 "그 자체로" 불임인 성관계에서 출산을 인위적으로 분리하지 않는다고 주장합니다.

"반대로이 기술은 성관계를 대체하는 것이 아니라 출산을 가능하게함으로써 불임을 치료할 수있는 치료법의 한 형태로 작용합니다."라고 그들은 130 페이지에 썼습니다.

실생활에서 정자는 도덕적으로 비난받을 수 있는 자위 행위를 통해 얻어지고 배아는 실험실에서 만들어집니다. 인간을 구성하는 잉여 배아는 냉동되거나 살해됩니다.

AI 번역